계약금 중도금 잔금이란? 쉽게 정리

계약금 중도금 잔금이란 주로 부동산 계약을 할 때 많이 들으실 수 있는 용어들 입니다. 부동산 계약을 하시면 계약금→중도금→잔금 순으로 지급하게 됩니다. 용어의 정의와 각각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계약금 중도금 잔금이란

계약금이란

거래를 맺을 때 내가 이 부동산을 찜했다는 약속으로 체결되는 금액입니다.

통상 거래금액의 10% 정도를 계약금으로 상대방에게 지급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10%의 계약금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렇게 명시된 규정은 없으며 매수자와 매도자의 합의만 있다면 3%, 5% 도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계약금을 지불한 동시에 계약이 성사된 것으로 간주하고 만약 계약을 해지하려면 매수인은 자신의 계약금을 포기해야하고, 매도인은 계약금의 2배를 위약금으로 매수인에게 지불해야 합니다. 즉 계약금을 지불한 후에는 계약 해지가 가능은 하지만 다시 돌려받을 수 없으니 신중하게 계약을 진행해야 합니다.

그리고 계약금은 대출을 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 없기 때문에 미리 현금 준비가 필요합니다.

중도금이란

거래의 중간 단계, 즉 계약금과 잔금 사이에 지불되는 금액입니다. 보통 아파트 분양가의 60%를 기간에 따라 여러번에 나누어서 지불합니다. 중도금을 지불하면 부동산 계약을 반드시 이행하겠다는 의미로 계약금과 달리 일방적인 계약해지는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중도금이 지급된 이후에는 매도자와 매수자의 원만한 합의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중도금은 여러번 나누어서 낼 수 있기 때문에 만약 납부일을 놓친다면 연체이자가 붙을 수 있으니 기한을 유의하셔야 합니다.

잔금이란

잔금이란 말 그대로 계약금, 중도금을 지불하고 최종단계에서 지불하는 남은 금액입니다. 즉 모든 계약 이행이 완료되었다는 뜻입니다. 잔금을 지불하면 거래가 완전히 마무리되며, 이 후에는 등기도 가능하고 그러면 진짜 내 집이 됩니다. 하지만 잔금을 제때 입금하지 못하면 매도자는 계약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위약금을 제외한 중도금과 이자를 매수자에게 다시 돌려주고 손해배상 청구까지 가능합니다.

만약 매수자가 계속 날짜 기한을 어긴다면 매도자는 가장 먼저 내용증명을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내용증명에는 계약이행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가야 합니다.

Leave a Comment